“나한테 방부제 먹였다..” 방금 새롭게 뜬 여배우 학폭 사건

2021년 2월 22일

배우 박혜수의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추가 피해 폭로까지 나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라며 해당 여배우가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져 박살 내 비웃고,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작성자는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며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라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22일 박혜수의 인스타그램 댓글 창에는 “혜수언니 나 대청중 때 김OO다. 죗값 달게 받아”라는 댓글이 달렸다. 이 댓글 작성자는 박혜수가 자신의 아버지에게 전화해서 욕을 하고 자신의 뺨을 때렸다며 “스무 살 동창회 할 때 사과 한 번이라도 했으면 그냥 그럴 수 있지 어렸으니까 할 텐데 사과 한 번을 안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이어 “댓글 고소하면 진짜 양심 하나 없는 거지. 나도 가만있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또 다른 누리꾼이 댓글로 “여러분 얘(박혜수) 일진 출신에 학폭 가해자 맞다”라며 “심하게 때리고 그런 일은 없었을지 몰라도 인성 쓰레기고 남 까는 거 좋아하는 애인 건 확실하다”라고 주장했다.

박혜수의 소속사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측은 “(관련 의혹을) 확인 중인 상황”이라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한편 박혜수는 26일 첫 방송되는 KBS2 금요드라마 ‘디어엠’ 출연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박혜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