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 없어지기 전에..’ 또 터진 유명 남자아이돌 학폭 내용

2021년 2월 22일

그룹 세븐틴의 멤버 민규가 학교 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였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일진 출신 남자 아이돌 세XX 멤버 김X규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최근 연이어 터지는 ‘학폭’ 사건을 보고 용기를 냈다고 고백했다. 그는 민규와 초, 중학교 동창이라며 학교 앨범과 민규의 과거 SNS 내용이 캡처된 이미지를 첨부했다.

A씨는 “어차피 대형 소속사와 맞서 싸워봤자 질 게 뻔하니 평생 묵살하며 지내려 했는데 실검 기능이 없어지기 전에 다들 폭로하라는 댓글을 보고 마음을 굳혔다”라고 밝혔다.

그는 “하굣길에 다른 학생들에게 괴롭힘을 당할 때 민규가 얼굴에 콜라 뚜껑을 던져 명중시킨 적이 있었다. 그때 들었던 욕설이 생생하게 기억난다”라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오디션에 합격한 후에도 연습실까지 가는 차비를 빼앗은 적이 있고, ‘돈 모으면 우리 반으로 찾아오지 말고 전화해’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며 이미지 관리를 시작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A씨는 글의 말미에 과거 SNS 피드를 캡처해 올리며 “졸업앨범도 말씀하시면 올리겠다. 그리고 싸이월드가 부활할 시 댓글에 추가 사진 꼭 올리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규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본인 확인 결과 해당 주장은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다”라며 선을 그었다.

소속사 측은 “디테일하게 사실 관계를 확인하느라 시간이 걸렸다. 글쓴이가 인증이라며 올린 졸업앨범이 있는데 민규의 졸업사진과 아예 다르다”라며 “‘연습생 생활을 중3 때부터 했다’라는 글 내용과 달리 민규는 중2 때부터 이미 연습생 생활을 하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민규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