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 훔치고 욕해..” 이달의 소녀 츄 학폭 피해자 충격적인 글

2021년 2월 23일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이달의 소녀 츄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학창 시절 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히면서 졸업앨범 사진을 글과 함께 공개했다.

A씨는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면서 그로 인해 학교에서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츄가) 단톡방에 초대해서 저에게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다. 교문에서 집에 가려는 제 앞을 막아서 욕을 한 적도 있다”라며 고통스러웠던 경험을 회상했다.

이어 “저는 그 뒤로 학교에서 급식도 먹지 못하고 항상 급식 시간에 홀로 교실에 있었고 담임 선생님께서 무슨 일이 있냐고 물으셨지만, 그때 당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것과 그때를 기억하고 싶지 않아서 아무런 증거도 모으지 않았던 제가 한심하다”라고 밝혔다.

츄에게 괴롭히는 이유를 물어봤다는 A씨는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도대체 이유가 뭐냐고 물었더니 예전에 김지우(츄)네 집 지하주차장에서 놀 때 아직 이른 시간에 김지우가 집에 들어가야겠다며 엄마가 걱정하겠다는 식으로 말을 했다. 제가 ‘어머니가 걱정이 많으신가 보다’라고 이야기했는데 그게 기분 나빴다고 말했다. 내가 김지우의 어머니를 예민하고 엄한 사람 취급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후로도 A씨는 츄가 자신의 물건을 훔치거나, 냄새가 난다고 구박을 하고 수행평가를 볼 때 공개적으로 야유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온갖 욕설과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메시지로 보내면서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사과를 요구했다고 토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츄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MBC ‘놀면 뭐 하니?’,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