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왔다..” 김동희 학폭 피해자가 추가로 올린 충격 글

2021년 2월 23일

배우 김동희가 학교 폭력을 부인한 가운데, 추가 폭로가 나와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김동희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는 22일 김동희의 학폭에 대해 추가로 폭로했다.

A씨는 “방금 김동희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께 죄송하다고 전화도 거셨다”라며 “전교생이 보는데 목을 졸랐었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방금 김동희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께 죄송하다고 전화도 거셨다. 하지만 전 말해야겠다”라며 “초등학교 5학년 시절, 정말 무슨 이유에서였는지 기억도 안 나는 사소한 이유였는데 학교 복도에서 전교생이 보는데 목이 졸린 채로 주먹질을 당하고 날카로운 무언가로 살인 협박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황스럽고 어이가 없으며 놀라서 정신이 없던 와중이라 그 날카로운 물건이 커터칼이었는지 옆에 있던 가위였는지는 정확하지 않으나 그날 하루 종일 공황상태로 집에 갔던 것만 기억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씨는 “그리고 걸리는 게 없다면 소속사에서 부인을 하는데도 왜 김동희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한테 전화를 걸어서 사과를 하시는지 이해가 안 된다”라며 “직접 어머니가 전화를 걸어서 사과를 하는 이 시점에 허위 사실로 법적 처벌을 하겠다고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또 A씨는 “제가 3년간 도맡아서 돕던 장애우 친구가 화장실에서 소변을 보는 걸 돕고 있으면 따라 들어와서는 발로 엉덩이나 다리를 걷어차서 장애우 친구가 넘어지거나 몸에 소변이 묻으면 코를 막으며 낄낄거리던 그 모습”이라며 “김동희가 나와서 가식스럽게 웃고 떠드는 프로그램, 눈길도 주고 싶지 않고 아직 그날이 기억에 생생하다”라고 폭로를 계속했다.

한편 김동희 측은 이에 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으나, 추가 폭로가 나와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김동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