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없냐..” 방금 심각한 학폭 터진 유명 남자아이돌

2021년 2월 23일

연예계에 학폭 폭로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한 유명 남자아이돌의 학폭 피해자가 등장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스트레이키즈 황현진 학교폭력 폭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스트레이키즈 현진에게 학교폭력을 당했었다고 주장하며 졸업장과 졸업앨범 등의 사진을 함께 올렸다.

A씨는 “저는 황현진이라는 사람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성원 그리고 더 나아가 사랑을 받을 아이돌로 데뷔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한 사람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는 황현진에게 학교 폭력을 당한 사람이며 앞서 말한 것처럼 아이돌이 될 거란 생각은 하지도 못해 마땅한 증거를 모아두지 못했으며 그저 학교 인증과 제 기억 그리고 친구들의 증언뿐이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스트레이키즈의 황현진은 저와 중학교 동창이며 중학교 2학년 때는 같은 반 학우였다. 하지만 1년 동안 10마디 이상을 나눠본 적이 없을 정도로 가까운 사이가 아니었다. 그런 상황에서 저는 이유도 모른 채 소위 말하는 학교 폭력을 당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저는 작은 회사에 소속되어 연기를 배우며 조연과 같은 작은 촬영을 다녔던 이력이 있다. 당시 현진이 ‘너보다 내가 먼저 데뷔할 거다’라고 말하며 괴롭히기 시작했다”라고 증언했다.

이후 맨 뒷자리에 앉아 있었지만 스스로 뒷문을 닫지 않고 남에게 시킨다는 등, 친구와 함께 밥을 나누어 먹은 사실을 배제한 채 단순히 A씨가 급식을 많이 받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등 이해할 수 없는 조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중학교 2학년 말, 겨울쯤 제가 없던 학급 단톡방에 초대를 하더니 황현진을 비롯한 다수의 남학생에 저에게 ‘X같다’, ‘엄마가 없어서 저 모양이다’ 등의 폭언, 성희롱, 패드립을 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스트레이키즈의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무분별하게 확산하는 내용 가운데 사실과 다른 부분이 다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스트레이키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