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학폭 모두 인정하며 ‘은퇴’한 유명 선수 (+이다영 남친)

2021년 2월 23일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던 프로배구 선수 박상하가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은퇴를 선언했다.

22일 박상하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학교폭력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구단, 동료, 배구 팬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리고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학창 시절 학교폭력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박상하는 모든 학폭 의혹을 인정하며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박상하는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등학교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라며 “운동선수 이전 한 명의 성인으로서, 최근 불거지는 스포츠계 학교폭력 논란을 지켜보며 계속 마음이 무거웠다. 중, 고교 시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 ‘어떤 이유로도 학교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라는 사실을 잘 알기에 책임을 지고 은퇴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라고 밝혔다.

박상하가 배구계를 은퇴하면서 그가 이다영의 전 연인이었다는 점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공식적으로 발표되진 않았지만 두 사람이 한때 연애를 했다는 것은 배구계에서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이와 관련해 한 매체는 박상하의 학폭이 이다영과 연애를 했던 사이였다는 점에서 더욱 구설수에 오를 수밖에 없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박상하의 학폭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당시 글쓴이는 “박상하를 만난 후 지옥이 시작됐다, 14시간 넘게 맞고 기절한 적도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박상하는 의혹을 부인하다 3일 만에 입장을 바꿔 결국 배구계를 떠나게 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이다영 인스타그램